재단소식
  • ★ 참 맛나는 ‘찰떡’과 편지
  • 조회 수: 51838, 2012-09-27 21:22:17(2012-09-27)
  • ★ 참 맛나는 ‘찰떡’과 편지

    지난 7월말, 재단 사무실로 예쁜 편지가 동봉된 쑥떡 한 상자가 배달되었습니다. 막달레나공동체가 23주년 생일을 맞아 보내 온 예쁜 선물이었습니다. 생일을 축하드리며 더 많은 사람들과 희망의 역사를 써내려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편지를 나눕니다. 감사드립니다

    강경희 선생님

    막달레나공동체 23주년 기념행사에 마음과 정성을 나누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. 재단 업무로 함께 하시진 못하셨지만 저희 공동체를 위한 사랑의 마음 보내주신 선생님 덕분에 이 행사를 의미 있게 마칠 수 있었습니다.

    용산의 작은 골방에서 시작된 막달레나 공동체. 미진한 발걸음이었지만 이 어설픈 걸음걸음 마다 수많은 소외된 여성들의 땀과 눈물, 희망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에 저희는 이 시간의 의미를 늘 가슴에 새겨두려 합니다.

    스무 세 번째 생일을 보내며, 저희는 더 겸손하게, 더 즐겁게,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‘희망의 역사’를 써 내려 가고자 합니다. 이 길에 기꺼이 함께 해주신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.

    저희는 가난하여 드릴 수 있는 게 참 적습니다. 하지만 저희 막달레나공동체 가족들은 언제나 선생님을 생각하며 기도할 것입니다. 선생님의 건강과 평화를 위해 늘 기도하며, 선생님의 사랑 나눔을 기억하겠습니다.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.

    ※ 이 떡은 저희 식구들이 강화에서 직접 뜯은 쑥으로 만든 찰떡입니다(강화 쑥이 몸에 좋다는 건 알고 계시지요?) 냉동실에 보관하시고 상온에서 3시간 정도만 녹여서 말랑말랑 할 때 드세요.

    2008년 7월 21일 막달레나 공동체 식구들 올림

번호 썸네일 제목 조회  등록일 
notice 130843 2015-01-12
notice 137894 2014-07-28
notice 144627 2014-05-21
notice 169670 2013-09-10
notice 237915 2012-10-16
19 51568 2012-09-27
18 no image 51425 2012-09-27
17 no image 51614 2012-09-27
16 51102 2012-09-27
no image 51838 2012-09-27
14 46619 2012-09-27
13 50845 2012-09-27
12 55470 2012-09-27
11 51409 2012-09-27
10 53590 2012-09-27
X
Login

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.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. 단, 게임방,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.

허가된 사용자만

로그인이 가능합니다.

X